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610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4257 [해외축구]  세비아 VS 맨유 예상을해봅니다...  (3) 베이비시스터… 16:09 1 113
54256 [기타]  [컬링] 규칙 재미있네요 블랭크 엔드면 다시 후공을 가져가네요..ㅎㅎ  (3) 빠빠치킨 15:32 1 145
54255 [기타]  [올림픽]여자 3000m 계주 중국, 캐나다 실격 사유 공식 발표  Bluedayz 14:45 0 330
54254 [기타]  올림픽 여자 피겨 보면서 느낀점  (3) 누이사랑 14:33 0 340
54253 [기타]  소치에서 여자 피겨는 진짜 진상이였는데  작은수정 14:17 0 367
54252 [해외야구]  캠프 초대받지 못한 이치로, "日에서 자율훈련 계속  (1) img4 13:28 0 242
54251 [기타]  WWE 페스트레인 2018 확정 경기 (3월 12일 IB 스포츠 생중계)  카투니월드 12:02 0 123
54250 [기타]  여자 컬링 / 일본과 준결승이 유력하네요  (9) 페이마임 11:48 2 610
54249 [기타]  승패승승승승승승, 1위로 결선GO  octhree 11:12 0 243
54248 [기타]  여자 컬링 순위 싸움도 복잡합니다. [우리나라 예외..]  (4) 페이마임 11:10 0 426
54247 [기타]  일본이 4위가 되면 좋지 않을까요?  (8) 영원한소년 10:40 0 450
54246 [기타]  갈릭걸스 애칭이 싫다고 합니다. MBC '애칭'공모하네요. 무한도전시계 경품이 걸렸네요  (4) 영원한소년 10:33 1 496
54245 [기타]  컬링 우승후보였나요 ?  (4) 말죽거리현수 10:23 0 512
54244 [기타]  여자 컬링 정말 잘하네요  (4) BabyBlue 10:13 1 342
54243 [기타]  쇼트랙 폭행과 파벌로 안봤는데  영원한소년 10:12 0 275
54242 [기타]  [2018 평창] 백철기, 노선영 반발에 다시 반발 “나만 들은 것 아니다”  (3) 이겨라승리호 10:08 0 368
54241 [기타]  러시아 8엔드까지 가야하네.  (5) 영원한소년 09:49 0 353
54240 [기타]  여자컬링 러시아는 쉽네요  (2) 락매냐 09:31 0 326
54239 [기타]  안경 선배 김은정(여자 컬링)의 표정변화  (2) 녹차녹차 09:11 1 444
54238 [기타]  이정수 공중파 최초 지렸 표현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초작 09:07 0 613
54237 [기타]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의 중국 캐나다 실격 사유 ( 공식 입장 )  (1) 참된자아 09:01 0 364
54236 [기타]  LPGA Thai, top Kor play all  상숙달림이 08:52 0 36
54235 [기타]  적반하장, 떼놈들 판커신-최민정  (3) 상숙달림이 08:33 0 553
54234 [해외축구]  챔스 : 첼시 1 vs 1바셀로나  (19) likkycat 06:42 1 374
54233 [기타]  파이널 B 우승 세계기록 동메달  상숙달림이 05:50 0 303
54232 [레이싱]  한국계 영국인인 Jack Aitken 이 F1 르노팀의 예비 드라이버가 되었습니다....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3:08 0 276
54231 [레이싱]  [F1 2018] 자우버 C37, 르노 R.S.18 공개 이미지  (3) 마제스틸 01:14 1 128
54230 [해외축구]  ‘승천하는 라멜라’ 손흥민과 주전 경쟁 재점화?  (2) 이겨라승리호 01:12 0 306
54229 [해외축구]  지단 감독, 사임설 반박 "레알과 오래 함께할 것"  (1) 이겨라승리호 00:21 0 104
54228 [해외축구]  챔피언스리그...  (3) 강무 00:08 0 34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