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605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2172 [해외축구]  첼시는 덕배,살라,루카쿠 3명을 그냥 다 넘겼네요 ㄷㄷ  (2) dsdd2 12:01 0 237
52171 [농구]  휴스턴vs뉴올리언스 대박.전반에만 78:76  사이서이 11:20 0 95
52170 [야구]  강정호 한국 오면 넥센서 바로 시즌 뛸수 있나요?  (8) 열혈우림 10:53 0 409
52169 [해외야구]  스탠튼이 양키스로 가네요.  (3) 영원한소년 10:32 0 111
52168 [야구]  린드블럼은 왜 롯데를 파렴치 집단으로 규정했을까  (14) ciel1004 10:01 1 348
52167 [야구]  '홈런왕' 최정 "2등도 영광이죠…2018년은 올해보다 한 개 더"  (2) 스샷첨부 ciel1004 09:44 0 137
52166 [해외야구]  재경튼 공식 발표했네요 양키스  (1) 락매냐 08:22 0 243
52165 [야구]  저니맨 외인구단, 첫 프로 배출…투수 이효준 NC 재입단  카투니월드 07:56 0 194
52164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목인방 06:16 2 168
52163 [농구]  올시즌 하든은 정말 대단하네요..  (4) 나누미 01:17 0 235
52162 [축구]  국대경기가 있는날이네요.  (1) 강무 01:07 0 256
52161 [기타]  (스포)WWE 슈퍼스타 크리스 제리코, 신일본 오늘 흥행 등장  (1) 스샷첨부 카투니월드 12-11 3 368
52160 [해외축구]  챔스16강 토트넘 유벤 예상  (5) 스샷첨부 GoodLuv☆ 12-11 3 719
52159 [축구]  민호 아부지께서 부산으로 오셨네요~  (4) 화명자이언츠 12-11 0 607
52158 [해외축구]  챔스 대진 꿀잼 잘봤습니다.  (7) octhree 12-11 0 411
52157 [해외축구]  챔스 16강 조추첨 결과~  (14) ♥사랑니♥ 12-11 2 617
52156 [야구]  두산은 왜 니퍼트를 버렸나?  (9) 영원한소년 12-11 0 879
52155 [축구]  신태용 '중국전, 내용은 완벽'.gisa  (6) 아트람보 12-11 2 473
52154 [농구]  올라디포 너 마저..!  (5) BabyBlue 12-11 0 255
52153 [기타]  WWE 여성 레슬러 나오미, 비욘세와 프로레슬링 경기 원해  카투니월드 12-11 0 389
52152 [해외야구]  오타니는 가자마자 골글 포수랑 합 맞추겠군요  맹수짱 12-11 0 417
52151 [해외야구]  개인적으로 믈브는 내년에 더 재밌을거 같네요 ㅎ  어디있는거니 12-11 0 180
52150 [야구]  얼마전까지 영구결번 소리 나오던 니퍼트가  (11) 무적구마 12-11 0 952
52149 [야구]  린드블럼 두산행  (12) 오팀장 12-11 1 896
52148 [야구]  김현수 기다리는 류중일 "그림은 나올 것 같다"  (2) 카투니월드 12-11 0 361
52147 [야구]  린드블럼과 니퍼트...  ciel1004 12-11 1 375
52146 [해외축구]  금주 첼시 순위  (3) likkycat 12-11 0 406
52145 [야구]  린드블럼 기사도 터졌네여, 프런트가 이쯤 되면 역적급  (6) 소리없는 12-11 0 761
52144 [기타]  미국 신생 프로레슬링 단체 Aro Lucha 오늘 첫 흥행 관중석 (레이 미스테리오 소속 단체)  스샷첨부 카투니월드 12-11 0 196
52143 [야구]  린드블럼 선수가 sns에 올린 내용..  (22) 스샷첨부 붉은하늘v 12-11 4 11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