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98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9307 [야구]  밑에 약물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요  (1) 사감선생님 19:30 0 11
49306 [농구]  오늘 농구 개꿀잼이었네요(스포)  누가감히 19:26 0 40
49305 [야구]  KBO 사상 첫 단군매치 성사  (3) 헤밍웨이™ 19:19 0 168
49304 [야구]  인권이고 뭐고 약물 전수검사 해봤으면 좋겠습니다 ..  (27) yohji 17:45 4 477
49303 [야구]  미친 4홈런 ;;;;;;;;;  (3) 화명자이언츠 17:43 0 496
49302 [야구]  코시 여전히 수요일 시작인가요?  (2) 진짜강백호 17:40 0 151
49301 [야구]  김경문 야구의 한계인것 같습니다  (5) 이휘아 17:29 1 386
49300 [야구]  오재일 홈런 3개 8타점?!  ciel1004 17:27 1 180
49299 [야구]  오재일 투런~! (3)  (8) 사감선생님 17:16 1 146
49298 [야구]  나성범 솔로포~!  (1) 사감선생님 17:05 0 114
49297 [야구]  NC 점점 힘들어지는 듯..  (1) 나나들이 16:59 0 190
49296 [야구]  fa 강민호가  (16) 유치한사스케 16:45 0 388
49295 [야구]  일부로 갖다 댄거 같은데...  (2) 연쨩ㅎ 16:43 1 269
49294 [야구]  가을야구 보면서 강팀들을 보니까  화명자이언츠 16:41 0 128
49293 [야구]  오재일 쓰리런~! (2)  (3) 사감선생님 16:37 3 211
49292 [야구]  이렇게 굴러가는군요  (2) 베타블러드 16:36 0 124
49291 [야구]  [두팬]승부를 떠나서 엔씨는...  (1) 이휘아 16:32 0 232
49290 [야구]  테임즈는 진짜 상남자 의리남이군요.  (1) 진짜강백호 16:25 2 427
49289 [야구]  기팬) 5차전 고고  (3) 포이에마 16:14 1 132
49288 [야구]  동점~  (1) 진짜강백호 16:13 0 102
49287 [해외야구]  기사는 벌랜더의 역투얘긴데  (5) 어디있는거니 15:46 1 257
49286 [야구]  오재일 쓰리런~!  (3) 사감선생님 14:58 0 210
49285 [해외축구]  황제 앞에서 재롱 떨던 햇병아리 네이마르.avi  성진국에이스 14:23 0 283
49284 [야구]  오늘 공중파에서 중계 안하네요??  (3) 락매냐 13:59 0 272
49283 [야구]  뭔 애국가를 저리 경망스럽게  (8) 진짜강백호 13:57 0 387
49282 [기타]  WWE 슈퍼스타 로만 레인즈, 브레이 와이엇으로부터 뇌수막염 전염  (1) 카투니월드 13:32 0 163
49281 [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 라인업(2시경기입니다)  (1)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13:16 0 123
49280 [농구]  골스가 역전승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네요  (2) BabyBlue 13:01 0 156
49279 [해외야구]  월드시리즈 전경기, 한국시간으로 오전 9시 시작  (1) 참된자아 12:41 0 180
49278 [해외야구]  휴스턴 7차전 선발 누구에요?? 이겨라 좀..  (3) 엘사페라도 12:26 0 2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