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56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40056 [농구]  멤피스 마지막에 뭐냐..  (1) BabyBlue 13:21 0 91
40055 [해외야구]  다저스의 도박~  (3) 참된자아 11:19 0 378
40054 [야구]  오승환이 나올까요?  (9) 타짜7 11:05 1 314
40053 [야구]  이대호 아웃되는 순간 외국인들  스샷첨부 alllie 10:33 0 602
40052 [기타]  정현:나달  (3) 상숙달림이 08:45 0 276
40051 [야구]  4월의 1위 결정전  (4) 타짜7 08:33 0 196
40050 [해외야구]  김현수 .. 박찬호를 뛰어넘다  (4) 스샷첨부 alllie 06:20 3 941
40049 [해외야구]  오승환 1이닝 무실점 세이브는 추가못했네요  락매냐 06:06 0 302
40048 [해외야구]  [MLB] 보스턴 스티븐 라이트 너클볼.GIF  (2) 일검혈화 06:03 4 533
40047 [해외야구]  오늘자 오승환 1K.gif  (1) 법규형님 05:57 1 560
40046 [해외축구]  아게로 야야투레 나바스 반드시 팔아 치워버리길,,  (2) 또라이척결단 05:53 1 297
40045 [해외축구]  어제부터 기대했던 맨유 맨시티 게임,,, 이게 뭔가요...;; 눈꺼플이 내려 앉네요,,  또라이척결단 05:33 0 212
40044 [해외축구]  마샬은 트레이드 해도 될거같은데..  (3) 풍운비 04:51 0 304
40043 [해외축구]  04 시 맨유 vs 맨시티 손 ~  (1) 또라이척결단 03:49 0 195
40042 [농구]  LG농구 현주엽감독에 코치진들 흥미롭네요.  (3) 공구리님 03:17 2 369
40041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3:05 0 205
40040 [야구]  난생처음으로야구장가봤어요.  (5) 스샷첨부 barkilee 02:39 3 460
40039 [기타]  atp투어 정현하고 나달하고 8강이네요ㅎ  (5) 너거기잘있니 01:53 0 148
40038 [해외야구]  어제자 익뚜의 야스 '한국에서 배운 것'  (2) 법규형님 00:28 1 393
40037 [기타]  4월28일 경기일정 (MLB+KBO)  (2) 강무 00:11 3 156
40036 [해외축구]  확실히 바르샤 경기 유료채널로 돌리니 관심도가 뚝 떨어지는군요  derder 04-27 0 254
40035 [해외축구]  레알마드리드 에이스로 성장중인 이스코 vs 데포르티보  성진국에이스 04-27 1 231
40034 [야구]  헤헤...9연승이닷~  (13) 꾸에에에엑웩 04-27 5 709
40033 [야구]  한화가 이겼네요.  (6) 바보자슥 04-27 0 499
40032 [기타]  테니스) 윌슨 11번가에 입점했네요 ㅋㅋ  에이스사보 04-27 0 189
40031 [야구]  lg : sk 심판 스트라이크존 정말 엉망이네요  (2) ㄹㅇㄴㄹㄹ 04-27 1 316
40030 [야구]  엘지 SK 전 심판은 저정도 프레이밍도 구분 못하면 야구 때려쳐야죠  (3) CodeS 04-27 0 298
40029 [기타]  강정호 "야구 못하는 건 사형선고…벌금형 내려달라"  (25) 참된자아 04-27 2 941
40028 [야구]  기아는 불안불안...  (3) 타짜7 04-27 1 329
40027 [야구]  오랜지피의 배영수는~~  (2) 징징현아™ 04-27 1 4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