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477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양치기총각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36721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6:33 0 41
36720 [야구]  KIBA (한국독립야구연맹) 창설 확정 및 KIBL (한국야구독립리그) 출범 예정  글로벌포스 06:23 0 44
36719 [레이싱]  F1 2017 발테리 보타스 메르세데스 이적, 펠리페 마싸 복귀 공식발표  (1) 스샷첨부 마제스틸 02:44 0 62
36718 [해외축구]  [01/17] 루나의 이적루머...  (4)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0:49 0 182
36717 [해외축구]  임마 내가 너 때문에...gif  (5) 딜리딩딜리동 00:37 1 378
36716 [농구]  이번 부상이 더 아픈 이유  (2) 스샷첨부 M13A1Rx4 01-16 1 499
36715 [야구]  황재균 국내 구단 계약 금액?  (5) 천운처럼 01-16 0 605
36714 [야구]  내년 두산,nc,lg,기아,넥센.. 상위권 가겠죠?  (7) 열혈우림 01-16 0 253
36713 [해외축구]  오타멘디 스페셜  (1) 귀맹맹이 01-16 0 305
36712 [해외축구]  첼시팀 별명에 관한 질문  (5) baboon 01-16 0 391
36711 [해외축구]  맨유 vs 리버풀전 논란의 동점골 옵사  (10) 스샷첨부 붉은심장제라… 01-16 3 897
36710 [야구]  NC 이호준 2017시즌 끝으로 은퇴 선언  (5) 스샷첨부 참된자아 01-16 1 532
36709 [격투기]  로드리게스 대 BJ펜 경기 시작하네요  락매냐 01-16 0 223
36708 [해외축구]  레알의 첫패배 2위로 올라온 세비야 라리가의 순위싸움  (3) yujacha 01-16 1 401
36707 [해외축구]  아스날의 현재상태  스샷첨부 alllie 01-16 0 742
36706 [기타]  WWE 명예의 전당 헌액자 지미 스누카 사망하다./WWE 초대 유나이티드 킹덤 챔피언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01-16 0 266
36705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1-16 1 173
36704 [해외축구]  [01/16] 루나의 이적루머...  (4)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1-16 2 465
36703 [레이싱]  게임속에서 달리는 F1  (7) 마제스틸 01-16 2 640
36702 [해외축구]  맨유 리버풀 경기 결과 입니다..  (14)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1-16 1 751
36701 [해외축구]  루니는 리그에서 완전 이기고 있을때나 나와야 겠네요.ㅋㅋㅋ  (14) 케이프맨 01-16 1 680
36700 [해외축구]  즐라탄!!!!  꿀사과팝니다 01-16 1 346
36699 [해외축구]  페페, 레알과 2018년까지 재계약...중국 거절  양치기총각 01-16 0 233
36698 [해외축구]  포그방~~~~~~  (1) BabyBlue 01-16 0 393
36697 [해외축구]  노스웨스트 더비 정말 기대되네요.  (3) 꿀사과팝니다 01-16 0 181
36696 [해외축구]  ???: ㅇㅇ  (2) 스샷첨부 노꿀이야 01-16 1 423
36695 [해외축구]  아니. 맨시티가 폼 좀 떨어져보였던건 사실이지만 이렇게 완패를 당할줄은...  (1) 엘사페라도 01-16 0 344
36694 [해외축구]  펩 진짜 완패당했네요.  (5) 케이프맨 01-16 0 558
36693 [해외축구]  맨시티 에버튼한테 영혼까지 털렸네요  (2) 스샷첨부 법규형님 01-16 0 470
36692 [해외축구]  맨유 리버풀 리그 경기 라인업 입니다..  (14)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1-16 3 4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