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88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5699 [해외야구]  오승환은.. 인제 마무리는 힘들것 같네여...  무사파 13:13 0 39
45698 [해외야구]  세인트루이스 역전  Gnayn 11:51 0 112
45697 [해외야구]  김현수 선발이었네요  (4) Gnayn 11:40 0 178
45696 [해외야구]  화삭 탱킹 참 ㅋㅋㅋㅋㅋㅋㅋㅋ  (2) 맹수짱 11:16 0 108
45695 [야구]  약물 복용의 불명예는 영원하라  (5) 참된자아 11:15 2 223
45694 [해외야구]  일단 추신수 100프로 출루  락매냐 10:46 0 155
45693 [야구]  김현수나 황재균은 솔직히 걱정없는 도전이라고 봅니다  (2) 양홍원 10:04 0 270
45692 [해외축구]  바르사는 올 시즌 시작이 안 좋네요  (1) BabyBlue 09:53 0 140
45691 [기타]  WWE 양대 브랜드 통합 PPV 써머슬램 2017 최종 대진표  카투니월드 08:53 0 98
45690 [기타]  WWE NXT 테이크오버 "브룩클린 III" 최종대진표  카투니월드 08:38 0 57
45689 [기타]  미국 제2위 프로레슬링 단체 GFW (구 TNA) 새롭게 바뀐 타이틀 벨트  카투니월드 08:35 0 101
45688 [해외야구]  어제 다저스 푸이그끝내기안타를 이제야 봤는데 엄청 났군요.  노오력 07:30 0 207
45687 [기타]  8월 18일 경기일정 (MLB+KBO)  강무 07:05 0 48
45686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목인방 06:33 1 147
45685 [해외축구]  [08/18] 루나의 이적루머...  (10) 봄의요정루나 00:02 2 340
45684 [야구]  8월은 그야 말로 진격의 거인이군요  (2) 스샷첨부 쌔리라 08-17 0 448
45683 [야구]  두산 7게임차인데도 기아 상대전에서 앞서네요  (2) 흰혹등고래 08-17 0 260
45682 [해외축구]  박지성 인생경기.avi  (3) 성진국에이스 08-17 3 554
45681 [야구]  아 슬슬 불안해지는 것은  (3) 파고드는껑충… 08-17 0 371
45680 [야구]  흔한 약빤 스포츠채널 PD.움짤 (↓ 따라하기....)  (2) 닭뇌 08-17 4 693
45679 [야구]  병살 ㅠㅠ  (2) ドルガバ 08-17 0 298
45678 [야구]  [기아] 김선빈  (3) 불사신핫산 08-17 0 455
45677 [야구]  흔한 약빤 스포츠채널 PD.jpg  (6) 이휘아 08-17 6 1321
45676 [야구]  고척 돔구장 좋아보이네요...  (6) 림링 08-17 3 534
45675 [해외야구]  영상) LA다저스 9회말 푸이그 역전 끝내기  (7) 마마무휘인 08-17 4 702
45674 [야구]  8월 17일자 kbo등말소.jpg  (1)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08-17 0 309
45673 [해외야구]  다르빗슈 7회 교체 이유가 등 때문이었군요  (2) 참된자아 08-17 0 535
45672 [야구]  최훈 카툰 : 어제 프로야구 ( 2017.08.16 )  (4) 참된자아 08-17 1 479
45671 [농구]  아시안컵 남자 준결 상대가 어디인가요?  (1) 열혈우림 08-17 0 161
45670 [해외야구]  다저스 월드챔프 몇퍼센트로 보시나요 ?  (8) 너거기잘있니 08-17 1 4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