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축구]

연말 EPL 일정에서 가장 많이 뛴 선수는?

 
글쓴이 : 딜리딩딜리동 날짜 : 2017-01-11 (수) 23:27 조회 : 638   


연말에서 연초로 넘어가는 19라운드와 20라운드는 2~3일 간격으로 경기가 치뤄졌었죠.

시즌중 가장 빡신 그 두 라운드에서 가장 많이 뛴 선수의 리스트는 이렇게 된답니다.


날짜

선수

소속팀

상대팀

거리

1월 2일 랄라나 리버풀 선더랜드 13.22 km
12월 31일    랄라나 리버풀 맨시티 12.88 km
1월 1일 플라미니 수정궁 아스날 12.67 km
1월 2일 보이드 번리 맨시티 12.62 km
12월 31일 보이드 번리 선더랜드 12.56 km
1월 2일 와드-프라우즈      사우쓰햄튼        에버튼 12.54 km
1월 2일 스노드그라스 헐시티 WBA 12.40 km
1월 2일 보리니 선더랜드 리버풀 12.30 km
1월 2일 앤디 킹 레스터 미들스브루     12.23 km
1월 2일 라르손 선더랜드 리버풀 12.18 km


http://www.skysports.com/football/news/15117/10715958/adam-lallana8217s-running-stats-liverpool-midfielder-defies-fatigue


1위는 랄라나. 2위도 그 이틀 전의 랄라나;;

즉, 랄라나는 올시즌 철강왕으로 거듭남.


덩달아 공격 기록도 좋아짐.

리버풀 이적 첫해인 2014/15 시즌에는 5 골 - 3 어시스트,

둘째 해인 2015/16 시즌은 4 골 - 6 어시스트를 기록.

근데, 올시즌에는 절반밖에 안 지났는데, 벌써 7 골 - 7 어시스트.

더욱이 올시즌의 포지션은 공미나 윙이 아니라 미드필드 더 뒤쪽...


개인적으로도 사우쓰햄튼 시절부터 흥미롭게 보던 선수였었고,

그렇지만 뻥글 감독 밑에 가면 잠재력 제대로 못피울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사우쓰햄튼에서 포체티노 밑에 있다가 리버풀의 뻥저스 밑으로 옮기면서 좀 퇴보하는 감이 보였는데,

감독이 클롭으로 바뀌고 나서 철강왕이 되면서 모든 면이 성장함.


주말에 맨유 vs 리버풀 경기가 있는데, 폭바 vs 랄라나 대결도 재밌을 듯.



봄의요정루나 2017-01-12 (목) 00:11
13km 라니... 완전 강철 체력이군요;;;;
안그래도 요즘 매번 나오는 클라인만 봐도 ㅎㄷㄷ 했었는데;;; 더 뛴 선수가 같은 팀에 있었다니 ;;;;

무섭습니다;;;
     
       
글쓴이 2017-01-12 (목) 01:22
진짜 무서운 건 1등 찍고, 이틀만 쉬고 나와서 더 뜀;;
          
            
봄의요정루나 2017-01-12 (목) 02:08
;;;;;;;;;랄라나 체력이 괜찮을려나요??
이퀼라이져 2017-01-12 (목) 00:46
클라인일까 랄라나일까 하면서 들어와봤는데 클라인은 순위에도없네요 ㄷㄷ 랄라나 대단
     
       
글쓴이 2017-01-12 (목) 01:21
이런 건 아무래도 미드필더들이 유리하죠.
경기 상황에 따라 쉴새없이 조금씩이라도 움직여야 하는 포지션이니...
풀백은 전력 질주 횟수가 많아서 체력이 중요하긴 하지만,
자잘한 움직임은 적은 편이라 운동거리로만 따질 때는 좀 불리하고요.

그래, 일반적으로 산책만 한다고 욕 먹는 미드필더들도 풀백들보다 운동거리로는 더 많이 나오곤...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1443 [야구]  [오피셜] 넥센, 브리검 65만$-초이스 60만$ 재계약.. '외인 구성 完'  (1) 맹수짱 11:01 0 62
51442 [농구]  보스턴의 연승행진이 언제까지 이어질까요?  BabyBlue 10:39 0 40
51441 [야구]  오늘 엘피셜 느낌 옵니다  (7) 맹수짱 10:38 1 132
51440 [야구]  삼성의 강민호라...!  소닉돌 10:28 0 111
51439 [야구]  롯데의 강민호가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2) 드림키드 10:24 0 102
51438 [야구]  롯데팬들은 강민호 이탈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4) 그까이꺼뭐라… 10:18 0 158
51437 [야구]  강민호가 참 선수생활은 성실히 했네요.  (3) 영원한소년 09:53 0 285
51436 [야구]  프로팀 감독에서 육성군 코치로, 이종운의 또다른 길  (4) ciel1004 09:41 2 125
51435 [해외야구]  "포스팅 개정안 승인…오타니 이르면 2일 포스팅"  (5) 참된자아 09:18 0 98
51434 [해외야구]  애틀란타브레이브스 배지환 계약 무효됐네요  (3) 락매냐 08:50 0 162
51433 [기타]  WWE, Royal Rumble 2018 계획 변경/더 미즈, 영화촬영으로 휴식기/Smackdown! 이후 WWE 네트워크 새로운 프로그램 신설?  카투니월드 08:31 0 52
51432 [해외축구]  세비야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결과 입니다...  (12)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6:47 2 266
51431 [해외축구]  양봉의 소농민~  (5) 파고드는껑충… 06:37 2 490
51430 [야구]  한화의 정범모 포수는...  (2) FYBs 04:11 0 340
51429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목인방 03:50 0 148
51428 [해외축구]  세비야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 라인업 입니다...  (3)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3:48 2 115
51427 [해외축구]  챔피언스 리그 토트넘 라인업 입니다.  (1) 목인방 03:38 1 185
51426 [농구]  하든이 지금까지 잘하긴 잘하네요..  (2) 나누미 00:53 0 145
51425 [야구]  FA 상황 정리  (11) 참된자아 00:25 2 707
51424 [야구]  김 손 민 fa시장 남은팀이 어떻게 되나요?  (5) 라비쉬 00:18 1 252
51423 [야구]  삼민호는 이미정해진거고 보상선수는 누굴까요?  (7) 강무 00:08 2 394
51422 [야구]  삼민호는 결국 롯데 프런트의 작품이 아닐까 싶네요  (11) 참된자아 11-21 1 592
51421 [야구]  ㄷㄷㄷ 삼성ㅋ  강무 11-21 0 311
51420 [야구]  그냥 아섲이라도 롯데 은퇴하게  (3) 풍운비 11-21 0 279
51419 [야구]  민호는 갔지만...  (1) 풍운비 11-21 0 359
51418 [농구]  최강의 방패, 보스턴 셀틱스  (2) cobu7 11-21 0 229
51417 [농구]  이번 시즌 클러치 카이리 어빙...  (2) 정적 11-21 1 213
51416 [야구]  헐 쌤숭의 강미노라니 ㅋㅋ  (2) 초작 11-21 0 542
51415 [해외축구]  반데르 사르, “루니와 호날두의 차이는…”  (3) 스샷첨부 부자곰 11-21 0 470
51414 [야구]  수혜자는 최준석 아닐까요?  (6) 겨울아가지마 11-21 0 7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