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네 법대로 해라 완결

 
글쓴이 : 뀨뀨꺅꺅 날짜 : 2017-01-12 (목) 20:21 조회 : 2397   
후반부에 추가된 비현실적 요소가 카타르시스를 방해한, 김빠지는 결말이었습니다. 재밌게 보던 터라 더 아쉽네요.

주테카 2017-01-12 (목) 20:37
망한 글 됐어요

돈 아깝당 ..
탑매빅라고고 2017-01-12 (목) 21:54
100화까지 보고 아껴놨었는데 요즘 점점 구매수가 줄길래 뭔일있나했더니ㅠㅠ 아쉽게됐네요 기대하고있었는데
두잉 2017-01-12 (목) 22:20
길에 안끌고 완결 지어주셔서 오히려 고맙던데요. ㅎㅎ
모그리11231 2017-01-12 (목) 23:06
마지막에 아쉽긴 했어도 깔끔했음
piax 2017-01-12 (목) 23:17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산경 이 작가는 디다트 상위호환격
두 작가 모두 항상 결말이 문제
     
       
그림나룻배 2017-01-14 (토) 12:51
다른 글들은 모르겠지만 신의노래는 절대 인정 못하겠는데요?
초,중,결말 모두 좋았어요.  저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도 인정한 부분이고요.
거기에 전 비따비의 경우 제 맘에 들진 않았지만 구매수와 감상글만 봐도 끝까지 선방이상의 결과를 이뤄냈고요.
3개의 품 중 2작품이 끝까지 좋은 평가 받고 구매도 떨어지지 않았는데 엉뚱한 소릴 하시네요.;;
          
            
piax 2017-01-14 (토) 18:29
글쎄요
여기서 신의노래 끝으로 산경 믿고 거른다는분들 많았는데요
신의노래 마지막 인도소녀부터 상당히 뜬금없이 진행됐죠
비따비랑 똑같았어요 갑작스런 완결
그런식으로 완결할거면 오케스트라 창설한 의미가 없었죠

그리고 저는 연독률 그다지 의미 없다고 봅니다
그렇게 완결날거 몰랐으니 계속 따라간거죠
그런식으로 완결날거 알았으면 소설 시작을 안하죠
저도 비따비 신의노래 두번 당한 이후로 교훈을 얻어서 거른다고 한겁니다
디다트 이 작가는 말할것도 없고요

물론 산경 작가는 글빨은 있습니다
안그랬으면 비따비 신의노래 둘 다 끝까지 따라가지도 않았겠죠
               
                 
그림나룻배 2017-01-16 (월) 10:54
다수의 사람들이 만족하거나 결말에 조금의 불만은 있을지언정 '뭐 이정도면 만족하지'란 의견이었네요.
비따비는 갑작스런 완결이란 부분에서는 어느정도 공감하지만 그래도 평이 괜찮았습니다.
신의 노래같은 경우는 전 끝날때 다 되어 가는구나 싶은 시기였고 인도소녀의 경우도 크게 이질감이 없었습니다.
음 그리고 piax님의 의견이 왜 소수의 사람들이라 생각하는지 말씀드리겠습니다.
첫번째로 제 주변 장르소설을 읽는 사람들 3명이 다 만족했거든요.  뭐 그건 어차피 그쪽 사람들 생각일 뿐이지 않냐 하고 말씀하시면 할 말이 없긴 하네요.
근데 두번째는 검색 사이트 들어가셔서 네이버든지 구글이든지.. 등등 신의 노래나 비따비 쳐보세요.  감상글들 올려놓은 블로그 등등 찾아보시면 piax님처럼 말하는 사람 한명도 없습니다.
많은 감상평들 중에 결말이 불만족스럽다는 글을 전 못찾았습니다만  어디 있을지도 모르죠.
하지만 그게 다수의 의견이 되진 않을겁니다.
뭐 다른 구구절절한 제 생각은 말씀드리지 않을게요.
                    
                      
piax 2017-01-16 (월) 13:28
음 여기서 개인적인 감상문제로 넘어가면 답이 안나오니 이부분은 패스하겠습니다

다만 신의노래의 경우 인도소녀가 갑작스럽게
등장해서 극5화  이내에 모든 소설장치를 종결시킨건 어떻게 보더라도 비정상적이다고 생각합니다

데우스 엑스 마키나도 아니고 200화 가까이 진행된 소설에 끝나기 5화 전에 등장한 존재가 그동안의 떡밥을 무시하고 모든 사건을 종결시킨다..? 저는 비따비 보다도 말이 안되는 전개라고 봅니다
비따비의 경우 그래도 전개가 이어지다가 결말이 난거라면 신의 노래의 경우 전개 도중에 백마탄 초인이 와서 모든걸 끝내버린거죠
절대로 정상적인 전개가 아니었습니다
웬수 2017-01-13 (금) 04:32
완결났다니 봐야겠군요.
내생에여자는… 2017-01-14 (토) 00:18
어! 한동안 안봤는데 벌써?
yji5502 2017-01-14 (토) 22:46
저도 이제 산경 작가 작품은 거르려고 합니다.
이 작가의 작품이 이번이 세번째이고 저는 세 작품을 모두 읽었습니다.
비따비, 신의노래, 네 법대로 해라.
그런데 세 작품 모두 왜 이렇게 급하게 결말을 지으려고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세 작품 모두 결말이 너무 엉성합니다.

소설의 구성단계는 다들 아실겁니다.
발단 - 전개 - 위기 - 절정 - 결말
매일 한 편씩 연재되는 인터넷 연재의 특성 때문에 이제 이런 구성 단계가 의미가 없어졌다고 이야기 하지만...
그래도 한 작품을 따져보면 분명 구성이 나뉘어지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산경 작가의 작품은 대개 작품의 흐름상 위기나 절정의 순간에서 한창 진행이 되다가 갑작기 결말이 등장하고 작품이 끝나버립니다.

비따비 역시 갑작스레 퇴사. 완결
신의노래 역시 갑작스레 활동중단  - 결말이 어땠는지 기억이 갑자기 안나네요. -. 완결
네 법대로 해라 - 대선후보의 사건이 급작스레 마무리되면서 작품도 완결.

깔끔한 완결을 내지 못하고 질질끄는 모습도 별로긴 하지만
뜬금없는 결말도 별롭니다. 예전 종이책 시절 판매량이 부진해서 조기종결 하는 것도 아니고...
끝날 것 같은 분위기는 단 1%도 보여주지 않다가 갑작스레 완결이 되면 독자들은 멍할 수 밖에 없죠.

다음 작품에서도 이런 식의 전개라면 절대 이 작가의 작품은 선택하지 않을 겁니다.
우선 다음 작품은 완결될 때까지 보류로 해야겠습니다.
     
       
아르세이버 2017-01-17 (화) 01:42
비따비 완결되고 유료연제 완결편까지 다 구매해서 읽었는데그뒤로 이분 작품 안봅니다 하아 그뒤에 작품도 완결 부분이 그렇다니 미리 걸러서 다행이네요
     
       
동동이다ㅏㅏ 2017-01-17 (화) 13:20
저도 세작품 다 읽다가 신의노래 비따비 법 전부 후반부에서 뭔가 이상해서 완결까지 읽지 안았는데.. 법대로 해라는 경찰물좋아해서 계속 읽다가 대선후보부터 좀 이상해져서 보류중인데..완결이라니 ㅠㅠㅠㅠㅠㅠㅠㅠㅠ 20편 남았는데 봐야될지 말아야될지 고민되여 담부터 산경작가는 좀 생각해볼듯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6
17600 [일반]  금단증상이오고있습니다.  (3) 플렛쫑 05:40 0 200
17599 [일반]  축구소설인데 제목이 기억이 안납니다.  As유비뇽 03:43 0 114
17598 [일반]  다들 이렇지않나요 ?  토키토키요 03:37 0 114
17597 [리뷰]  오직 나만 마이너스 레벨업!!! 3권까지 읽고..  국수좋아 01:56 0 198
17596 [일반]  요즘 문마교 트렌드는 sss급인가 보군요  (4) 열혈리더 01:29 3 411
17595 [일반]  글 쓰는데 좋은 프로그램이 있을까요?  (6) 시밤탱 01:00 0 245
17594 [추천]  잼있게 본 작품 / 취향 비슷한분 작품추천 부탁드립니다  (1) 노말플레이 00:40 0 233
17593 [기타]  첨으로 쓰는데 여러분들 소설 보실때 댓글들 다 보시나요?  (14) 푸르른사커긱 00:06 2 233
17592 [리뷰]  십만년만에 깨어난 함장님. 제목이안티인듯  (2) 롸도르 10-23 0 429
17591 [기타]  조아라에서 연재했던 롤관련 현대 판타지 찾습니다.  (5) 나락꾸 10-23 0 256
17590 [추천]  오크지만 찬양해 추천합니다.  (2) qazwsxwd 10-23 1 255
17589 [추천]  와 드뎌 도게 입성 ㅠㅠ 라이프 하울링이나 기적의 앱스토어 상위 호환같은 소설 없나요  (2) 학종이맨 10-23 0 309
17588 [일반]  주인공이 위태위태한 소설 추천받습니다..  (7) 별바앞9 10-23 1 415
17587 [기타]  문피아 외의 이북 사이트에도 디도스 공격이 자주 있습니까?  (4) 꼬마098 10-23 0 393
17586 [추천]  본의 아니게 시간회귀(문피아) 추천합니다  (12) IHKU 10-23 5 791
17585 [리뷰]  재벌집 막내아들 (스포 한가득)  (6) cobu7 10-23 2 806
17584 [일반]  A사과님의 작품은 확실히 독자의 니즈를 외면하는편이죠..  (12) kanggun 10-23 3 615
17583 [일반]  던전디펜스 조아라판하고 카카오페이지하고 뭔차이인가요?  (8) Qbase 10-23 0 474
17582 [일반]  문피아가 해외 ip 차단한다더니 우리집 ip도 차단 했나봐요  (4) s시나공v 10-23 1 918
17581 [일반]  삭제된 조아라노블같은데 제목 질문합니다  (4) 드릴조 10-23 0 401
17580 [일반]  연재하는 소설... 홍보와 조언을 받고자 합니다.  (3) 紙言 10-23 0 290
17579 [일반]  문피아 접속문제 이유가 중국 디도스 공격 때문이었네요  (7) 스샷첨부 빛나요 10-23 1 721
17578 [일반]  김현영 작가 글빨 쥑이네요  (9) 이응이헤 10-23 0 1174
17577 [일반]  지금 문피아 접속 되시나요?  (17) 날돌군 10-23 1 672
17576 [기타]  인생다시한번 요즘 어떤가요?  (6) kanggun 10-23 0 625
17575 [일반]  탑매 소식있나요?  (7) 터치터치 10-23 0 989
17574 [일반]  리디북스에 연재하려면 어찌해야 하나요?  (2) 조자룡1 10-23 0 375
17573 [일반]  제벌집 막내아들을 보니 현대물의 인기원인을 알겠네요..  (14) 파브르르르 10-23 2 1332
17572 [일반]  조아라 노블 정산금 공개 글쟁이 파이팅!  (22) 아리노리 10-23 26 1763
17571 [리뷰]  카카오페이지에 현질전사가 대여권 들어와서 봐봤는데......  민식이니 10-23 2 67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