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리제로에서 하얀늑대들의 향기가 나네요.

 
글쓴이 : 무식하면용감… 날짜 : 2017-01-11 (수) 16:13 조회 : 1876   

이 모든건 스바루의 좋게 말하면 책사기질, 나쁘게 말하면 아가리파이터질(?!) 때문인 것 같네요.


스바루를 보면 싸움은 못하는데, 뭔가를 하고자하는 열정이 충만하다보니

어떻게든 해보려고 하다보니까 결국 입으로 해결하고

어려운걸 해결한 실적으로 또 기대받다가

입으로 해결하는 프로세스가 하얀득대들의 카밀과 같네요.

(물론 스바루는 사망귀환이 있다보니 몸으로 안쓰럽게 해결하는 장면이 나오긴 합니다)


주인공이 약하다보니

내용의 전개는 주인공이 가시밭길ing 주구장창 -> 클라이막스에 활약

이런식으로 되는게 필연 같네요.


그러다보니 기승전까지는 보는내내 독자가 고통받고

결에서 클라이막스를 느끼게 되는데

그 결까지 가는게 너무 힘들어서

먼치킨 소설에 빠져있었는데

이번에는 너무 유치하다 싶어서

(잘만든 먼치킨 물도 있습니다만 양판소에 먼치킨물이 많다보니)

다시 이런쪽 소설에 빠지게 되네요.


하여간 주인공이 소설상 최약체인 소설 자체가 적어서 특히 그런가봐요 ㅎ

참고로 스바루가 최약은 아닙니다. 작가가 스바루가 페트라는 이길 수 있다고 하네요 ㅋ


하을까시 2017-01-11 (수) 16:59
먼 소린지 이해가 안되는 글이네요.
     
       
한화소 2017-01-11 (수) 17:29
저도 무슨 말인지 검색해봤네요.
re:제로 라는 일본 라노벨이 있고 그걸 원작으로 애니도 있는데 그 얘기인 듯 합니다.
리토코 2017-01-11 (수) 17:22
애초에 스바루를 최약체라고 보는게 어불성설아닙니까? 시망회귀라는게 얼마나 사기적인 능력인데요. 그러한 능력없이 말빨과 끝내주는 논리력으로 해쳐나가는 카셀과 비교하는게 좀 그렇네요.

게다가 하얀늑대들은 '늑대들'의 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때문에 주인공이라고 볼 수 있는 카셀만큼이나 늑대들의 이야기의 비중이 큽니다. 뭐 일본 웹소설 중에 그나마 수준이 나은 작품이 리제로라는건 인정 하겠지만 말입니다.
clunnn 2017-01-11 (수) 17:31
스바루는 딱히 센 말발로 이겨나가는 것 같진 않아요. 혼자 앞일을 꿰고 있으니 남보다 상황을 잘 이용하는 거죠. 언변이 뛰어나지는 않지만 그 순간 필요한 말과 행동을 함으로써 원하는 결과를 얻어냅니다... 남들 눈에는 허접한 놈일 줄 알았는데 통찰력과 행동력이 대단한 것처럼 비치겠죠. 확실히 죽음을 견디고 끝없이 나아가는 스바루는 대단한 놈인 건 맞는데 카셀과는 다른 유형 같아요.
신프로 2017-01-11 (수) 18:54
초반에 울화통 터져서 접었던 소설이네요.
주인공 주위에 온통 싸이코들로 가득차있던..
치킨나라피자… 2017-01-11 (수) 19:52
저도 다르다고 봅니다
공짜가좋아 2017-01-11 (수) 20:34
하얀늑대들하고 전혀 틀린거 같은데.. 뭐 사람마다 느끼는게 틀릴수 있으니까요
핸젤과그랬대 2017-01-11 (수) 21:06
입터는 것 때문에 카셀이랑 비교하시다니 ㄷㄷ
아기도깨비 2017-01-13 (금) 15:55
저도 초반에 주인공때문에
울화통 터져서
접었습니다.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6
18093 [일반]  소설을 투고하고자 합니다!  (1) 케르베르 04:06 0 32
18092 [자작]  습작에 대한 진지한 평가 부탁드립니다.  아브락사 02:00 0 84
18091 [일반]  해신추천한사람 뭐지..  토키토키요 01:58 0 127
18090 [기타]  팀만들어서 레이드 하는 소설 추천점  (4) Disperun 00:56 0 188
18089 [기타]  로마시대 & 중세 전쟁물 추천좀  (3) Disperun 00:28 0 225
18088 [기타]  와..진짜 조진행. 이건 아니다. 만월의 아키텍쳐 완결 됐네요.  (14) 룡뇨옹 00:10 0 496
18087 [기타]  현대물 추천좀...  (6) Upsilon 11-22 0 310
18086 [리뷰]  요즘 읽고있는 책들입니다.  (2) 땡감자 11-22 1 380
18085 [리뷰]  내 딸은 드래곤  (4) 국수좋아 11-22 1 551
18084 [추천]  예전 무협소설 추천해드림~  만사장11 11-22 0 218
18083 [일반]  심판의군주를 읽고..  (9) 길잃은양 11-22 1 374
18082 [리뷰]  호평받는 나이트골렘을 읽고...  (14) 카도로키 11-22 0 839
18081 [일반]  오랜만에 소설 읽다가 하차했네요  (12) 류녀 11-22 0 832
18080 [일반]  70억분의1의 이레귤러 이건아닌듯..  (7) qazwsxwd 11-22 0 897
18079 [일반]  기갑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17) 가이크 11-22 1 612
18078 [일반]  표지가 많이 중요할까요??  (13) 이계지앵 11-22 0 443
18077 [일반]  빠가 까를 만드는 건 맞는 것 같습니다  (20) Brassica 11-22 1 718
18076 [일반]  테이밍 마스터 현판인가요?  (1) 아이루이먀 11-22 0 454
18075 [일반]  헌터 변기람..........  (2) 테스터기 11-22 0 664
18074 [일반]  혈마동맹 저만 이상한가요?  (9) 브레이니악 11-22 0 1124
18073 [일반]  풍운전신 같은 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  (4) 럭키드레건 11-22 0 624
18072 [기타]  연변에서 온 사나이  (17) 복구 11-22 0 1263
18071 [일반]  [에니어그램을 넘어 데카그램으로] 中에서  (2) 순수의식 11-22 1 271
18070 [일반]  [우주의식의 창조놀이] 中에서  순수의식 11-22 1 179
18069 [일반]  [법구경과 바가바드 기타] 中에서  순수의식 11-22 1 141
18068 [일반]  [이집트의 신비] 中에서  순수의식 11-22 2 230
18067 [기타]  문피아 앱 페이지 방식으로 읽으시는 분들은 저랑 같은 오류를 겪는 분이 없으실지요?  (12) kivwise 11-21 0 491
18066 [일반]  용사 판타지 소설 추천해주세요  (13) 에러로 11-21 0 771
18065 [기타]  겜소설 읽다가 해보고 싶어진 것은 처음;;  (19) 킹라쿠 11-21 1 1534
18064 [일반]  밑에분이 인증하셔서 제것도 봐보니 돈 많이 썼군요ㅠㅠ  (9) 열혈리더 11-21 1 9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