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좀비 묵시룩을 높게 평가하는 이유

 
글쓴이 : 男俠 날짜 : 2017-01-09 (월) 19:14 조회 : 3240   
비슷한 현대물을 읽었습니다.

빌딩 숲의 학살자, 넘버 9 디바우러, 신세기 1 년, 레이드 브레이커 등...장르는 다르지만 보통 독자라고 하면 얼마든지 재밌게 읽을 수 있는 소설입니다.



저는 저것들서 재미를 전혀 못 느꼈습니다. 그리하다가 문득 '좀비 묵시록은 매우 재밌게 읽었는데 왜 저기서는 못 느낄까, 무어가 다를까'라는 생각이 들었죠.

필력의 끗발이 다른 듯합니다. 좀비 묵시록 작가는  글을 배워서 쓰는 작가라면 저 작품의 작가들은 글을 쓰면서 배운 작가인 듯했습니다.

결론은 무어 사람마다 다르니 비교해 보았자 저한테만 해당하는 얘기이니 집어치우고 좀비 묵시록 작가는 필력의 급이 다른 작가인 듯합니다.

현재 2 부를 안 쓰고 다른 작품을 집필 중인데 매우 안타깝습니다. 1 부서 반복되는 부분을 정리하면 1 부 분량서 충분히 2 부를 쓸 수 있는 양을 만들 수 있습니다.
ddd

시밤탱 2017-01-09 (월) 19:21
2부좀!
stylishm 2017-01-09 (월) 19:49
좀비묵시록 진짜 재밋게 봤어요..
현월아 2017-01-09 (월) 20:14
2부를 부탁해!!
샤인스 2017-01-09 (월) 20:36
2부 쓴다고 한거같은데.........언제 쓸지는....
rasik 2017-01-09 (월) 23:06
그냥 역시 취향 차이 인듯... 언급한 필력도 참 중요하지만, 개인적으로 취향 저격여부가 더 크더군요.^^;

올려 주시는 '오늘의 종이책 신간 목록' 잘 보고 있습니다. 요즘 그런 걸 보니 신선해서 좋더군요.
     
       
글쓴이 2017-01-10 (화) 01:28
예 오늘은 안 나왔네요.
광풍제월 2017-01-09 (월) 23:15
특이한 경우인데 작가님이 문학 교수님이시죠..학생들이나 비작가들이 취미나 용돈벌려고 취미로 쓰는 책들과 필력이 같을 수가 없는.
좀비라는 소재를 썼지만 그날 그날 생각나는데로 쓰는게 아니라 플롯을 다 짜고 글을 쓰는 전통소설에 가깝죠..진우파트 같은 군관련 해서 군필남자가 봐도 위화감이 없는데 여성분이란게 참 신기하더군요.
     
       
글쓴이 2017-01-10 (화) 01:29
잠시만요 작가가 여자라고요?
          
            
그루메냐 2017-01-10 (화) 12:27
예 달동네때 댓글에 일일이 답변해주시고 해서 참 세심한분이다라고 느꼈는데 여성작가라고 해서 저도 많이 놀랬죠. 이분은 좀묵이나 슈퍼를 봐도 매일연재하시고 작품배경도 상세히 묘사하시는게 기존작가보다는 기성작가들처럼 철저한 취재와 자료조사를 바탕으로 사전에 작품을 어느정도 완성한 후에 발표하는 스타일인 듯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좀묵 화이트아웃도 기대중입니다. 단 단점은 트랜드에 약간 뒤처진다 정도겠네요. 참고로 프로필이 성대 문학박사 일본고베가쿠인대 연구교수 현재 성대와 동덕여대 외래교수라네요. 다수의 인문학서적지필..
     
       
진천w 2017-01-10 (화) 12:13
....네?
     
       
미스터아 2017-01-11 (수) 09:37
와 이차 충격입니다... 문학 교수님이라 충격이었는데 여성분이라니 ㄷㄷㄷ
     
       
dj메탈리카 2017-01-11 (수) 15:17
헐........ 여성분이시라니........ㄷㄷㄷ
좀비사태때와 액션부분을 실감나게 잘 묘사하셔서 전혀 그런생각을 못했는데 충격이네요
물론 유빈이와 보안관이 제니와 꽁냥꽁냥한 밀당부분을 달달하게 잘 그리셔서
이 분 참 스팩트럼이 넓은 분이시고 글을 맛깔나게 잘 쓰시는구나 하고 넘어갔는데
여성분이시라니 좀 충격이네요
     
       
야밤에체조 2017-01-11 (수) 18:21
헐???!!!!!! 작가분이 여자라구요?!!!!!!!! 우와........... 충격! 여자캐릭터 감정이 예사롭지 않다고 생각했더니....
          
            
글쓴이 2017-01-11 (수) 18:24
낭설일 듯싶습니다. 작가는 남성입니다.
               
                 
광풍제월 2017-01-11 (수) 20:52
낭설이라는 근거는 무엇인가요? 뜬금 없이 낭설 쓴 사람이 되었네요.지금 집필중인 슈퍼 댓글에도 계속 언급 되었던 이야기이고.
리디북스나 알리딘 가셔서 좀비묵시록 찾아보시면 메인 페이지에 작가님 프로필이 나옵니다. 윗 댓글중 그루메냐님도 써주셧죠.그 프로필로 역으로 구글링을 하면 작가님이 나옵니다. 그럼 왜 필명이 박스오피스인지도 알수 있습니다.
차에코푼쓰끼 2017-01-10 (화) 01:27
아주 일부만 써진 글인데도 불구하고 호흡 정말 길죠~  이점이 중간 하차하게 하거나 글에 집중할 수 없게끔 하는 것 같습니다(어느 순간에 페이지 마구 넘기고 있는).

스케일로 볼때 앞으로 남은 얘기가 더 많아 보이는데.... 어서 2부 3부 마구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이름만한국롯… 2017-01-10 (화) 08:01
저한테도좀있는데요  이거제외하곤문제없네요

제일심했던건  소총백발백중인애이름이  ....합류언제하나기다리고있을때네요...
방자Z 2017-01-10 (화) 20:17
동감 합니다.
생존물이라는 소설 전부 찾아서 읽어 보았지만, 아직까지 좀비묵시록을 이길만한 글을 못 보았습니다.
정말 생존물중에 최상이라고 생각합니다.
뒷북천재 2017-01-10 (화) 22:17
정말 재밌게 읽은 기억이....
이거 몇일동안 내내 읽느라고 눈알 튀어나오는줄 알았어요...
dj메탈리카 2017-01-11 (수) 21:42
작가분이 여성이든 남성이든 어서 빨리 화이트아웃이 발표가 되었으면 좋겠고,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드라마로 제작되었으면 하는 소원이 있네요.
우리나라 현실에서는 제작되기 힘들겠지만 그래도 작품속 캐릭터를 눈으로
보고싶다는 욕심이 생기는 작품이라......
고장난맞춤법… 2017-01-15 (일) 02:52
캐릭터 좋음, 구성도 좋음, 대사 마저 자연스러움, 그런데 스토리기 재미없음
     
       
글쓴이 2017-01-19 (목) 20:10
그러니까 매우 늘렸습니다... 그 부분만
   

도서/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스샷첨부 핸젤과그랬대 05-14 61
[공지]  ※ 도서/책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5
14562 [일반]  오랜만에 구매 도서 인증입니다!  스샷첨부 텔콘타르 17:29 0 73
14561 [기타]  옥타곤의 왕자 작가 요즘 어디서 연재하는지 아시는 분~  바람의명 13:58 0 210
14560 [일반]  판타지나 무협 등 극중의 주인공에 대하여.  (28) nestry 13:40 3 374
14559 [추천도서]  조아라 "잡일꾼" 추천  (7) 하라찡 11:59 0 646
14558 [일반]  리디북스에 있는 소설 좀비청소부 볼만한가요?  (7) kobburi 11:15 0 261
14557 [일반]  뽕빨물 아닌 소설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3) 토렝NewB 10:58 0 222
14556 [일반]  카카오 무료 캐시라 하니까 생각나는데요  (13) fggjfthh 07:11 0 628
14555 [리뷰]  역대급 집사 - 제목이 안티이길 바랬는데  (4) 눈웃음 06:38 2 543
14554 [추천도서]  도서계를 떠난지 1년이상..실망하지않을 소설추천을  (10) qazwsxwd 03-24 1 1218
14553 [베스트10]  개인적인 현대물 BEST 10  (11) 드런카카오 03-24 1 1563
14552 [리뷰]  최근 읽은 작품들 간략한 감상  (10) DeusVult 03-24 5 1138
14551 [추천도서]  조아라 노블 몽마[夢魔]의 마도사[알파테스터] 추천합니다.  (6) sccl 03-24 0 666
14550 [리뷰]  조아라 노블 용사기담 생각보다 흥미롭습니다  (3) 까아꿍 03-24 0 715
14549 [기타]  아래 비천신마 보고 욕하던 분 보세요  (12) 소드마스터척… 03-24 1 1198
14548 [리뷰]  시리도록 불꽃처럼  앞으로도쭉 03-24 0 423
14547 [일반]  먼치킨의 귀환 - 단어의 오용이 끼치는 영향  (5) 스샷첨부 무명암 03-24 3 742
14546 [리뷰]  [스포] '내 마음을 노래로' 정주행을 마쳤습니다. but  (14) 오울드프 03-24 0 547
14545 [기타]  비천신마 추천한사람 누구냐?? (개빡침...)  (7) 절오빠 03-24 2 1327
14544 [일반]  적절한 연재 회수는 얼마일까요?  (11) 바람불고요 03-24 0 473
14543 [일반]  넋두리...  (3) 허풍선이 03-24 0 393
14542 [일반]  현판 추천좀 해주세요~  (3) 아라야♡ 03-24 1 433
14541 [일반]  천애협로, 참 애틋한 소설  (13) 주테카 03-24 5 790
14540 [일반]  그레이트 써전이 또 나오네요.  (7) cat즙 03-24 1 895
14539 [일반]  조아라 잭팟이 뭔가요?  (5) 동바형 03-24 1 1037
14538 [일반]  스킬콜렉터 생각보다 괜찮네요  (1) Tzan 03-24 1 534
14537 [리뷰]  환생CEO 읽어봤습니다  (8) 무명암 03-24 1 843
14536 [일반]  조아라 뽕빨 추천점하주세영  (8) 동바형 03-23 2 966
14535 [일반]  던전디펜스, 전생검신같은 진지한소설 추천부탁드립니다.  (8) 토렝NewB 03-23 0 688
14534 [일반]  축구소설 한참재밌게 보고있는데 . 현실은 저모양이니  (4) 이응이헤 03-23 0 619
14533 [일반]  좀비소설중에 조아라에서 연재했던 더팩토리 기억하시나요???  상큼늑대s 03-23 0 4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