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김용 시리즈 읽는데 진짜 지리네요

 
글쓴이 : 뚬뚬이 날짜 : 2017-01-03 (화) 18:36 조회 : 4417   
요즘 무협이 가뭄이라 볼 작품 찾다가 이름은 많이 들어봤어도 작품 본적은 없는 김용 시리즈로 눈을 돌렸는데 

천룡팔부랑 녹정기 읽었는데 진짜 시간 순삭이네요; 

흔히들 하는 말 있자나요 신무협부터 보면 구무협은 답답해서 못본다고. 

그냥 신경쓸 가치조차 없는 개소리라는걸 온몸으로 느꼈습니다. 

놀랄만큼 탄탄한 스토리와 지리는 필력으로 그딴거 없이 그냥 몰입 200%... 시간가는걸 모르고 보게 되네요 

이제 영웅문 3부작 감상예정입니다. ㅎㅎ 
yyo

흑요석 2017-01-05 (목) 15:06
판타지 무협. 한번 읽으면 두 번은 거의 안 읽는데, 김용 작품은 한 작품당 2번 이상은 읽었던 것 같네요. 어떤 것은 3번 이상 읽었고요. 그리고 김용작품은 단순히 구무협이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어요. 상관정, 운중악, 유잔양, 진청운 등등의 작가의 작품을 보시면 구무협의 참 맛(?)을 느껴볼 수 있을 겁니다.
yong75 2017-01-05 (목) 15:49
전 군대에서 상병 때 까지만 해도 무협에 관심이 없는... 일반 문학소설만 아주 가끔 읽었죠... 상병시절 GOP상황병 보면서 야간에 심심해서 읽기 시작한 영웅문.... 내무반에 굴러다니던 것을 읽은 것이었는데... 그 후로는 장르소설만 읽는답니다... ㅋㅋ
칸토129 2017-01-05 (목) 16:47
저는 개인적으로 천룡팔부를 제일 좋아합니다 ㅎㅎ
북해흑룡왕 2017-01-05 (목) 17:12
친구들이나 주변사람들과 이야기 해보면 영웅문 3부작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는게 또 흥미거리죠. 아무튼 영웅문 3부작은 대단합니다. 김용 다른 소설과 비교해 봐도 완성도나 재미면에서 가장 나은듯요~
내생에여자는… 2017-01-06 (금) 01:22
예전에 집에 초판본이 다 있었는데 가세가 기울며 다 버리고 말았죠. 다시 재기 하면 초판본을 다시 구하고 싶어요 ㅡㅜ
PIC16F84 2017-01-06 (금) 11:14
곽정하고 황용이 결혼해서 암덩어리를...
커트다 2017-01-06 (금) 20:29
김용소설 다 보시고 고룡 소설도 일독을 권합니다. 고룡 후기소설들은 어마무시합니다.
     
       
방자Z 2017-01-09 (월) 13:02
하....김용 다음으로 고룡 소설을 전부 읽었죠....고룡 소설 중에 육소봉은 아주...셜록을 보는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아녀라 2017-01-07 (토) 20:23
신조협려, 녹정기, 천룡팔부 최고죠.
배고파곰 2017-01-08 (일) 10:42
고등학교때 천룡팔부 읽고 재미나서 다 사서 소장했던 기억이 나네요
나중에 이사가면서 부모님이 다 버렸던 기억이ㅠㅠ
박가12 2017-01-08 (일) 18:05
개인적으로 최고로 꼽는 것은 녹정기 입니다. 그리고 영웅문 3부작 소오강호 천룡팔부 나머지 순입니다.
영웅문 보시고나면 소오강호 추천합니다. 김용의 다른 소설들이 주로 역사소설로 시대의 실재 인물, 배경이 자주 등장하는 것에 비해 그런 요소가 작고 무협소설적인 측면이 강합니다. 무협적인 재미를 따진다면 제일 재미있게 읽었던 소설입니다. 영화 소오강호와 동방불패도 추천합니다.
님미동 2017-01-10 (화) 02:10
집에 꽂혀 있는게 신, 녹정기, 천룡팔부, 은하영웅전설, 레 미제라블입니다.  제일 좋아하는게 은하영웅전설하고 녹정기인데 세번째 읽었고 조만간 또 읽어볼려고요.
처음  1  2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6
18323 [기타]  파이오니아 같은 소설 없을까요?  (1) Disperun 03:20 0 323
18322 [정보]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가 나왔군요  (8) 스샷첨부 부자곰 03:00 1 647
18321 [일반]  산경님 다음작은 뭐가될까요..  (7) 칼끼 02:11 1 889
18320 [일반]  A가 B를 뵙습니다.  (13) 폭풍ㅅㅅ 01:33 1 604
18319 [일반]  재벌집 막내아들 장난아니네요ㅋㅋ  (6) oofb 00:59 0 1537
18318 [기타]  무협소설 추천좀해주세요  (6) 아르히여랠 12-12 0 399
18317 [정보]  현대 판타지  한라감귤 12-12 0 426
18316 [일반]  이책좀찾아주세요ㅠㅠ  (3) 1시간지기친… 12-12 0 390
18315 [기타]  요즘 보는 작품들 몇 가지 간단한 평  (22) 꼬마098 12-12 16 1447
18314 [일반]  카페 출입금지 추천하신분 그러시면 안됩니다  (6) 댜앙랴 12-12 1 1136
18313 [일반]  전생검신 떡밥 뭐 남았을까요? (스포)  (3) 적학진인 12-12 0 732
18312 [리뷰]  그냥 써보는 리뷰들 유료+무료  (7) 자료뱅크 12-12 3 1045
18311 [일반]  <책 먹는 배우님> 괜찮네요  (10) 척사광a 12-12 1 703
18310 [일반]  문피아 교환  eoeoeoeo 12-12 0 211
18309 [기타]  제 글이 어떻게 보여지는 지 궁금합니다.  (22) Calten90 12-12 1 588
18308 [일반]  판타지 작가도 학원 같은게 있나요?  (15) 가이크 12-12 1 781
18307 [일반]  [홍보]무과금 군단, 순수 게임 판타지  (22) 아리노리 12-12 4 1191
18306 [일반]  one game 이란 소설보고 감탄했습니다.  (13) 상상상중중중 12-11 3 1831
18305 [리뷰]  나노 마신 감상 후기  (9) 쿨가이엔 12-11 6 1811
18304 [일반]  제일 보기 싫은 대화 클리셰  (40) 선셋리미티드 12-11 1 2084
18303 [일반]  소설 프롤로그 좀 평가해주실 분 있으신가요?(감사합니다.)  (22) 라이그랑가라 12-11 1 704
18302 [일반]  말의 품격을 높이고 싶어서 책을 샀습니다.  (3) 쌀국수알바남 12-11 2 773
18301 [일반]  사람들이 불평할때는 역시 다 이유가 있네요.  (8) 이득이여 12-11 0 1628
18300 [일반]  조아라 다중접속 사항 변경되었나요?  (3) 제자리걸음 12-11 0 724
18299 [일반]  킬링타임용으로 영지물이나 정령물 머 없을까요?  (6) ycchoi89 12-11 1 840
18298 [일반]  혹시 영문 판타지 소설 추천 받을 수 있을까요?  (8) Belarus 12-10 0 476
18297 [일반]  [펌]한국 소설계  (42) 스샷첨부 madmad 12-10 11 3995
18296 [정보]  혹시 레인타임 작가 신작 보신분 있나요??  (6) 아드레마렉 12-10 5 1000
18295 [리뷰]  나태한 소드마스터 ★☆ (7) 드릴조 12-10 4 1256
18294 [리뷰]  신의 마법사  (77) 국수좋아 12-10 10 29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